> 오피니언 > 이지엽시인의 이야기가 있는 시
명량노도(鳴梁怒濤)庫千候鳥)-해남8경
해남군민신문  |  webmaster@hnsori.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4  08:15: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 명량대첩
남해의 급물살이 부딪혀 우는 울돌목
13척의 판옥선으로 133척 왜선 격침시킨
충무공 세계해전사에 길이 빛날 명량대첩

2. 강강술래
목을 빼는 가락 앞에 손을 잡고 뛰는 발길
흥겨움이 하늘 닿아 바다도 달 띄운다
누란의 위기에서도 슬기 모아 닫는 몸짓

3. 울돌목
화원반도와 진도사이 좁은 해협 빠른 물살
하나로 살지 못해 외려 그리 사나웠나
뭍과 섬, 물살은 살아 울음으로 화답한다

4. 진도대교
태풍이나 해일 오면 서너 날씩 고립되던 땅
이제는 연육으로 집채 파도 끄떡없네
응급한 환자를 싣고 힘든 삶이 이리 가볍네

5. 팽목항 연서
뭍이 바다와 만나 울고 싶은 날에는
섬들의 노래와 살 같은 파도 그립기 때문이지
병목의 슬픈 그리움 하늘로 가는 배 한척

■시작메모
명량대첩을 기념하는 축제가 열립니다. 열 배가 넘는 많은 왜선을 격침시킨 것은 누란의 위기에서도 나라를 생각하는 마음과 사랑과 지혜였습니다. 21세기에 우리는 어떻습니까. 미중 무역 전쟁 속에 휩쓸린 나라 경제와는 달리 아이러니하게도 폭등하는 아파트 집값은 서민을 더욱 힘들게 하고 쓸쓸하게 합니다.

해남군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해남군 해남읍 명량로 3012  |  대표전화 : 061)535-8877  |  팩스 : 061)536-886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00333  |  발행인/편집인 : 박성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기
Copyright © 2013 해남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