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윤영애의 아는만큼 보이는 고사성어
낙정하석(落井下石)
해남군민신문  |  webmaster@hnsori.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6  11:09: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우물 아래에 돌을 떨어뜨린다는 뜻으로 다른 사람이 재앙을 당하면 도와주기는 커녕 오히려 더 큰 재앙이 닥치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이 성어는 당송 팔대가(唐宋八大家)의 한 사람인 한유(韓愈)가 친구 유종원의 죽음을 애도하며 지은 묘지명 가운데 나온다.
"아! 선비는 자신이 어려움에 처했을 때 비로소 그 지조를 알게 된다. 지금 어떤 사람들은 컴컴한 골목에 살면서 서로 사랑하고 술과 음식을 나누어 먹고 놀면서 즐겁게 웃으며, 자기의 심장이라도 꺼내 줄 것처럼 친구라고 칭하며, 하늘과 땅을 가리키며 죽음과 삶을 함께할 것이라고 아주 간절하게 말한다.
그러나 머리털만큼 이나 작은 이익이라도 있는 문제가 발생하면 서로 눈을 부릅뜨고 사람을 구분할 줄도 모른다.
당신이 만일 다른 사람에 의해 함정에 빠지게 된다면, 당신을 구해 주지 않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돌을 들어 당신에게 던지는 그런 사람이 매우 많다. 이처럼 개화되지 않아 금수와 같은 사람들은 어째서 직접 가서 일을 하지 않으면서 자기들의 행동이 옳다고 생각하는가?"
한유는 유종원이 소인배들의 모함으로 기개를 펼치지 못하고 저승으로 먼저 간 것을 애도하는 마음에서 이 글을 지었다.
유종원은 어린 시절부터 총명하고 문장을 잘 쓰기로 명성이 자자했던 인물이다. 그는 순종이 즉위한 뒤 왕숙문 등이 주도하는 정치 개혁에 적극 가담하였으나, 혁신 정치가 실패하여 귀양살이를 하다가 47세에 세상을 떠났다.
그는 고문 운동을 영도한 인물로서 '도를 밝힌다'는 것을 문학관의 강령으로 삼고 저술 작업을 했다. 아울러 그의 정치 활동에 있어서도 '도'에 부합되는 행동을 하려고 노력했다. 만일 우물에 빠진 삶에게 튼튼한 밧줄을 내려 주기는 커녕 오히려 돌을 던진다면 어떻게 되겠는가? 우물에 빠진 사람은 생사의 기로에 서 있는 절박한 처지에 놓여 있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이다.
그렇지만 돌을 던진다면 그는 생사의 기로에서 죽음으로 떨어지고 말 것이다. 우리는 친구나 주위 사람들이 평온 하고 안락한 생활을 할 때는 물론이고 어려운 처지에 놓이게 되었을 때, 더욱 구렁 속으로 밀어 넣는 행동을 결코 해서는 안되며 그동안 쌓아 온 신뢰 속에서 온정의 손길을 뻗어야 한다.

남원북철(南轅北轍)
수레의 긴 채는 남쪽으로 가고 바퀴는 북쪽으로 간다는 말로, 행동이 마음과 일치하지 않음을 뜻한다.
전국시대 위나라 왕이 조나라의 수도 한단을 공격하려는 계획을 세웠다. 때마침 여행을 하고 있던 신하 계량이 이 소식을 듣고 급히 돌아왔다. 그는 왕을 뵙고 말했다.
"저는 길에서 어떤 사람을 만났는데, 북쪽을 향해 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초나라로 간다면서 북쪽으로 가는 까닭이 무엇입니까?라고 묻자, 그는 '제 말은 아주 잘 달립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말이 잘 달려도 이쪽은 초나라로 가는 길이 아닙니다.'라고 하자 그 사람은 '나는 돈을 넉넉히 가지고 있고, 마부가 마차를 모는 기술은 훌륭합니다.'라고 엉뚱한 대답을 했습니다. 왕께서도 생각해 보십시오. 그사람의 행동은 초나라와 더욱 멀어지는 것이 아닙니까?"
계량은 말을 잠시 멈추더니 다시 말했다.
"왕께서는 항상 패왕이 되어 천하가 복종하도록 하겠다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그렇지만 지금 왕께서는 나라가 조금 큰 것만을 믿고 한단을 공격하려고 하는데, 이렇게 하면 왕의 영토와 명성은 떨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왕의 목표로부터 멀어지게 됩니다.
이것은 제가 만난 사람처럼 초나라로 간다고 하면서 마차를 북쪽으로 몰고 가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무력이 아니고 인덕으로 천하를 재패 할 것을 말한 것이다.
 

해남군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해남군 해남읍 명량로 3012  |  대표전화 : 061)535-8877  |  팩스 : 061)536-886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00333  |  발행인/편집인 : 박성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기
Copyright © 2013 해남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