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이지엽시인의 이야기가 있는 시
서브(serve)
해남군민신문  |  webmaster@hnsori.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9  10:14: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브는 주는 것이다. 편하게 주고받아야 좋은데
강한 것이 인상적인 시대가 되었다.
테니스의 황제 페더러의 서브앤 발리는
예술의 경지에 도달했다
여성의 우상 사라포바의 서브,
그것을 남성들은 리턴하고 싶어한다
서브가 이기는 것의 시작이다
포핸드와 백핸드, 발리와 스매시, 서브
다 중요하지만 시작이 너무 중요하다
바로 끝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거칠고 강해야 살아남는다

멋진 서브의 모습이 하나의 리듬으로 보이지만
내면에는 정밀한 흐름이 있다
그립(grip)과 볼 토스(toss),
트로피 자세(trophy pose)와 내전(pronation)과 팔로우스루 (follow through)

그립(grip)은 라켓을 세워서 그대로 손으로 쥔다는 느낌으로 가볍게 쥐어라
볼 토스(toss)는 팔이 그대로 올라가 손이 열리는 것
토스하는 팔은 쭉 뻗어라 손목으로 올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절대 높지 않는 토스가 관건이다
공을 기다리면서 힘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
우상의 방향으로 던져지는 볼
발이 바닥을 차오른다 임팩트할 대 몸이 최대한 확장되어야 성공이다

트로피 자세(trophy pose)는 뒤쪽 어깨가 앞쪽 보다 낮아야한다는 것,
위쪽을 향한 라켓 끝 위쪽을 향하여 양쪽 무릎 굽히는 것이 좋다
목적은 오직 하나 라켓 헤드 스피드를 높이기 위한 것
탄성에 의해 튀어오르며
폭발적으로 지면을 박차고 위로 솟구치는 양다리

단계별 안배가 없이 힘으로만 강서브를 넘는다면
어깨가 부상당하고 곧 쓰지 못하게 된다.
힘을 들이지 않고 편하게 쳐야 한다
편하게 치면서도 상대를 제압하는 것이 가장 강력한 서브다
■시작메모
평창 올림픽을 두고 남과 북의 미묘한 기 싸움이 시작되었습니다. 리드해 나가는 힘은 안배하면서 부드럽게 상대방을 제압해야 합니다. 국민의 당 통합의 정치도, 적폐청산의 검찰 조사도 검․경의 사법개혁도, 어린이 영어 조기교육문제도, 비트코인 가상화폐 문제도 이러한 제혜가 필요합니다. 외면은 부드러우면서도 내면은 힘있고 강력한 임팩트의 서브가 필요합니다.
 

 

해남군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해남군 해남읍 명량로 3012  |  대표전화 : 061)535-8877  |  팩스 : 061)536-886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00333  |  발행인/편집인 : 박성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기
Copyright © 2013 해남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