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서관순의 알콩달콩
도란도란
해남군민신문  |  webmaster@hnsori.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2.04  10:19: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행복, 지극히 추상적인 그 말은 경험의 과정을 거치면 구체성을 띤다. 우리 집 두 녀석이 유치원 다니던 무렵, 한 이불 속에서 이야기 나누다 꿈길로 떠나곤 했던 기억이 내겐 행복의 순간이었다. 재잘거리다 깔깔대고,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다 흥얼거리기도 하면서 ‘어여 자자.’ 같은 말 몇 번씩 반복하다 까무룩 잠 속으로 빠져들던 그때.

“엄마, 오늘 이야기는요?”
밤마다 새 이야깃거리를 장만해야 하는 게 귀찮기도 하고, 끝없이 불러달라는 자장가에 입에서 단내가 났지만 생각하면 그게 다 행복이었던 거다.
아기 땐 얼른 커서 눈 마주치며 이야기 나누길 꿈꿨고, 더 크니 주거니 받거니 일상의 이야기 함께 하길 바랐다. 좀 더 크니 진중한 인생 이야기는 언제쯤 할까 새로운 바람이 생겼다. 가만 생각해보니 현재 나누는 이야기보다 뒷날 나눌 이야기에 가치를 두며 살았다. 이런 미련한 지고.

그럼 6학년과 중학교 1학년이 된 지금은?
“오늘 하루만 나랑 같이 자면 안 돼요?”
독립할 나이가 되었음에도 녀석들의 바람은 한결 같다. 너무 의존적인 게 아닌가 걱정하면서도 부모에 대한 애정이 깊어서 그런 거라고 위안을 삼는다. 밤마다 두 녀석 방을 차례로 들러 위문 방문을 해야 엄마 소임이 끝난다.
“제 옆에 10분만요!”
간절한 눈빛을 발사하는 딸 곁에 누웠다. 팔베개를 해주고 꼭 끌어안았다. 다 큰 녀석이 가슴팍을 파고든다.
중학생이 된 뒤 살이 빠지고 얼굴에 허연 버짐까지 핀 우리 딸. 학교로 학원으로 종종거리며 바삐 다니면서도 언제나 생글거리는 기특한 우리 딸.
“힘들지?”
배시시 웃는다.
“너는 나보다 열 배, 아니 백 배는 낫다.”
“뭐가요?”
“늘 웃잖아 우리 딸.”

그렇게 우리는 함께 누워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친구 이야기, 내 어린 날의 추억, 나의 엄마 이야기, 그리고 인생을 어떻게 살 것인지에 대한 거창한 이야기까지. 허무 개그도 하나씩 기억했다 깔깔대기도 하면서. 옛날부터 궁금했던 질문도 슬쩍 끼워 넣는다.
“잔소리 안 하는 엄마 되기가 내 목표인데 네가 보기엔 어때?”
“음....... 그러니까....... 말이죠.......”
말 안 해도 다 안다. 그 줄임표에 숨어버린 네 진심. 내년엔 잔소리를 좀 줄여야겠다.

아, 이게 또 행복이구나. 함께 덮은 이불 속에서 다 큰 딸이 엄마 귀찮다 않고 도란도란 말 상대 되어주니 복이 많구나. 많은 이야기 나누진 못해도 내밀한 속내 들여다볼 수 있어 좋구나. 무시무시한 ‘중2병’에 걸리지 말고 내년에도 좋은 말벗이 되어주었으면 좋겠다. 딸은 클수록 친구가 된다더니 맞는가 보다. 녀석이 싫다고 해도 악착같이 옆에 빌붙어 누워볼 생각이다.
행복은 지금, 여기에 있다. 진짜로.

해남군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해남군 해남읍 명량로 3012  |  대표전화 : 061)535-8877  |  팩스 : 061)536-886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00333  |  발행인/편집인 : 박성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기
Copyright © 2013 해남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